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광주비엔날레
> 광주비엔날레 > 2018광주비엔날레 > 전시구성

GWANGJU BIENNALE 광주비엔날레는 문화도시, 민주도시 광주가 문화발신지가 되어
한국-아시아-세계와 교류를 넓혀 나가는 국제 현대미술의 장

<%-- 해당페이지는 전시 새 전시구성 메뉴에서 관리 --%>

전시구성

권역별 작가 현황(주제전) : 46개국 163작가

※ 2018. 06 현재

권역별 작가 현황
권역별 참여국가 및 참여작가 국가별 참여작가 수
아시아 (114) 대한민국(43), 북한(33), 태국(5), 중국(5), 싱가포르(4), 일본(6), 대만(2), 베트남(2), 인도(3), 홍콩(2), 말레이시아(1), 방글라데시(2), 인도네시아(1), 캄보디아(2), 필리핀(2), 미얀마(1)
유럽 (19) 프랑스(5), 러시아(2), 영국(2), 폴란드(2), 네덜란드(1), 벨기에(1), 이탈리아(1), 포르투갈(1), 덴마크(1), 독일(2), 오스트리아(1)
중동 (10) 레바논(2), 쿠웨이트(2), 사우디아라비아(1), 이라크(1), 터키(4)
아프리카 (6) 모잠비크(1), 에티오피아(1), 알제리(1), 앙골라(1), 이집트(2)
북아메리카 (16) 미국(14), 캐나다(2)
남아메리카 (11) 쿠바(6), 브라질(3), 멕시코(1), 베네수엘라(1)
오세아니아 (7) 호주(4), 뉴질랜드(3)













전시구성

주제전

자세히 보기
  • 상상된국가들 / 모던 유토피아 (Imagined Nations/Modern Utopias)
  • 큐레이터 : 클라라 킴 (Clara Kim)
  • 전시장소 :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1,2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주제전

자세히 보기
  •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 (Facing Phantom Borders)
  • 큐레이터 : 그리티야 가위웡 (Gridthiya Gaweewong)
  • 전시장소 :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2, 3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주제전

자세히 보기
  • 종말들: 포스트 인터넷 시대의 참여정치 (The Ends: The Politics of Participation in the Post-Internet Age)
  • 큐레이터 : 크리스틴 Y. 김, 리타 곤잘레스 (Christine Y. Kim, Rita Gonzalez)
  • 전시장소 :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4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주제전

자세히 보기
  • 지진: 충돌하는 경계들 (Whose Fault Line Is It?)
  • 큐레이터 : 정연심, 이완 쿤 (Yeon Shim Chung, Yeewan Koon)
  • 전시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3, 4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주제전

자세히 보기
  • 귀환 (Returns)
  • 큐레이터 : 데이비드 테 (David Teh)
  • 전시장소 :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5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주제전

자세히 보기
  • 생존의 기술 : 집결하기, 지속하기, 변화하기
  • 큐레이터 : 김만석(Man Seok Kim), 김성우(Sung woo Kim), 백종옥(Chong-Ok Paek)
  • 전시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2, 5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우)61485

주제전

자세히 보기
  • 북한미술: 사실주의의 패러독스 (North Korean Art: Paradoxical Realism)
  • 큐레이터 : 문범강 (B.G. Muhn)
  • 전시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6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우)61485

GB
커미션

자세히 보기
  • 광주의 역사성 반영 장소특정적 신작 프로젝트
  • 참여작가 : 카데르 아티아
  • 전시장소 :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GB
커미션

자세히 보기
  • 광주의 역사성 반영 장소특정적 신작 프로젝트
  • 참여작가 : 아드리안 비샤르 로하스
  • 전시장소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주 소 : 광주광역시 북구 비엔날레로 111 (우)61104

GB
커미션

자세히 보기
  • 광주의 역사성 반영 장소특정적 신작 프로젝트
  • 참여작가 : 마이크 넬슨 /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 전시장소 : 구) 국군광주병원
  • 주 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28번지 (우)61985

파빌리온
프로젝트

자세히 보기
  • 해외 유수 미술기관 참여 위성프로젝트
  • 참여기관 : 헬싱키 국제아티스트 프로그램 - HIAP
  • 전시장소 : 무각사
  • 주 소 : 광주광역시 서구 운천로 230 (우)61965

파빌리온
프로젝트

자세히 보기
  • 해외 유수 미술기관 참여 위성프로젝트
  • 참여기관 :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국립아시아문화원(ACI)
  • 전시장소 : 광주시민회관
  • 주 소 : 광주광역시 남구 중앙로107번길 15 (우)61636

파빌리온
프로젝트

자세히 보기
  • 해외 유수 미술기관 참여 위성프로젝트
  • 참여기관 : 필리핀 컨템포러리 아트 네트워크(PCAN)
  • 전시장소 : 이강하 미술관 (남구 구립미술관), 북구 신생 미술공간
  • 주 소 : 광주광역시 남구 3.1만세운동길 6 (우)61663













전시의 주안점

유무형의 경계를 둘러싼 시각문화와 지식의 비평적 담론 생성의 장

  • 빠르게 전개되는 세계화와 초고속의 기술혁신은 일련의 탈영토화를 초래하며 이전의 경계와는 다른 경계를 만들고 있다. 기업과 경제, 정체성, 종교, 안보, 환경 및 권력의 탈영토화 현상은 전통적 지정학의 경계를 넘어 심리적, 감정적, 세대 간의 갈등으로까지 확장되어 다층적 경계를 구축하고 있다.
  • 그런 가운데 상상력을 가진 존재인 인간은 현실과 다른 세상, 새로운 유토피아를 꿈꾸며 상상적 경계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존재하지 않는 장소’라는 점에서 유토피아는 실패의 기획, 폐허의 예감, 과거의 흔적일 수밖에 없다. 전시는 그 경계들 사이로 감춰진 공간을 발견하고, 글로벌 자본주의에 대응하는 대안적 사유를 모색하고자 한다.
  • 과거의 이분법적 경계를 넘어 복잡다단해지고 있는 경계들에 대한 재사유가 필요한 시점에서, 과거와 현재에 대한 성찰과 함께 동시대 인류가 직면한 새로운 변화 및 흐름을 진단하고, 유무형의 경계를 둘러싼 시각문화와 지식의 비평적 담론 생성의 장을 마련코자 한다.

다수 큐레이터제 도입

  • 다수의 큐레이터들이 ‘상상된 경계들’ 주제 아래 7개의 소주제 전시를 구현한다.
  • 큐레이터들은 세계 각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기획자 및 학자 등으로 지구촌 역사와 정치, 사회적 현상, 이주, 난민 등에 대한 전시기획이나 저서로 활동해온 공통점을 지녔다.
  • 이전의 단일감독제 대신 여러 기획자의 다양한 목소리를 통해 동시대 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반성하고 미래에 지향해야 할 새로운 가치를 모색하는 담론을 다층적으로 풀어내고자 한다.
  • 1995년 창설되어 아시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던 광주비엔날레의 혁신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수 큐레이터제를 도입하고, 다원화된 현대미술의 흐름과 문화의 최전선에 자리매김 하도록 한다.













상상된 국가들/ 모던 유토피아 (Imagined Nations/Modern Utopias)

큐레이터 : 클라라 킴(Clara Kim)
전시내용 :

20세기 중반의 독립운동, 혁명 및 식민 이후 국가 정체성이 형성된 과정을 모더니즘 건축을 통해 탐구한다. 사회적, 정치적 격변기였던 1950~70년대에 구축된 모더니즘, 건축, 국민국가 사이의 교차점을 살펴보며, 당시 전 세계적으로 기획되었던 도시계획 프로젝트, 새롭게 조성되던 수도, 정부청사, 대사관, 대규모 공영주택 및 대학도시 등의 개발로 구현되었던 유토피아의 꿈을 돌이켜 본다. 성장과 평등을 향한 약속과 희망이라는 수사로 포장되어 온 이러한 역사에 비평적 반응을 보여온 미술가, 사진가, 영상작가의 작품을 통해 이러한 모더니즘적 프로젝트가 현대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모더니즘 역사의 주요 인물들을 돌이켜 보며 모더니즘 논리의 현지화 및 재정의를 도모한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피오 아바드 Pio Abad 필리핀
2 레오노어 안투네스 Leonor Antunes 포르투갈
3 알렉산더 아포스톨 Alexander Apostol 베네수엘라
4 알렉산더 아레치아 AlexandreArrechea 쿠바
5 마르와 아르사니오스 MarwaArsanios 미국
6 카데르 아티아 KaderAttia 프랑스/알제리아
7 이토 바라다 Yto Barrada 프랑스
8 루이지 벨트람 Louidgi Beltrame 프랑스
9 로스 카핀테로스 Los Carpinteros 쿠바
10 셰자드 다우드 Shezad Dawood 영국
11 알리아 파리드 Alia Farid 쿠웨이트
12 안젤라 페레이라 AngelaFerreira 모잠비크
13 카를로스 가라이코아 Carlos Garaicoa 쿠바
14 타냐 고엘 TanyaGoel 인도
15 테렌스 가워 TerenceGower 캐나다
16 킬루안지 키아 헨다 Kiluanji Kia Henda 앙골라
17 레이스 마이라 LaisMyrrha 브라질
18 다미안 오르테가 Damián Ortega 멕시코
19 람 라만 Ram Rahman 인도
20 마르완 레치마우이 Marwan Rechamoui 레바논
21 마우로 레스티프 Mauro Restiffe 브라질
22 로렌스 서멀롱 Lawrence Sumulong 미국
23 서현석 Seo Hyun-Suk 대한민국
24 에이미 시겔 AmieSiegel 미국
25 마리아 타니구치 MariaTaniguchi 필리핀
26 클라리사 토신 ClarissaTossin 브라질
27 알라 유니스 AlaYounis 쿠웨이트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 Facing Phantom Borders : 그리티야 가위웡

큐레이터 : 그리티야 가위웡 (Gridthiya Gaweewong)
전시내용 :

“경계라는 환영을 마주하며” 전시는 1995년 열렸던 제1회 광주비엔날레 “경계를 넘어”와 대화를 시도한다. 95년도 당시 광주비엔날레는 세계화로 인한 이동성을 다루며 희망적인 미래를 꿈꿨던 반면, 어느새 국경 문제가 세계적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된 상황 속에서 2018년도 비엔날레가 열리게 되었고, 우리는 전 세계가 국경과 사회적 통제, 소외와 포용, 인도주의와 국가안보라는 개념을 재고하고 있다. 이주라는 문제의 여러 층위에 대해 고찰하고 특정 불안정 지역, 국가주의, 탈영토화 등의 주제를 기반으로 작업하는 작가들과 함께 본 전시는 아카이브, 구술 기록 및 여타 문화 자료를 연구하여 오늘날 국경과 이주가 갖는 의미에 대한 답을 찾고자 한다. 또한 국경, 이주, 영토 등에 대해 그 동안 서양이 구축해온 대서사에 대항하는 개인적 차원에서의 서사를 소개함으로써 본 전시는 관객으로 하여금 아시아 지역의 복잡한 다층적 맥락을 재고하도록 요구한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피찻퐁 위라세타쿤 Apichatpong Weerasethakul 태국
3 호 추 니엔 Ho Tzu Nyen 싱가포르
4 러쉬디 안와르 Rushdi Anwar 이라크/호주
5 사왕웡세 양훼 Sawangwongse Yawnghwe 미얀마/캐나다
6 실파 굽타 Shilpa Gupta 인도
7 준 양 + 미치카츠 마츠네 Jun Yang + Michikazu Matsune 중국/일본/오스트리아
8 딘 Q. 레 Dinh Q. Lê 베트남/미국
9 스튜디오 리볼트 Studio Revolt 미국/캄보디아/일본
10 치아-웨이 슈 Chia-Wei Hsu 타이완
11 수티랏수파파린야 Sutthirat Supaparinya 태국
12 아이-나 푸유타논 I-na Phuyuthanon 태국
13 크리스 총찬휘 Chris Chong Chan Fui 말레이시아
14 카데르 아티아 Kader Attia 프랑스
15 니판 오라니웨스나 Nipan Oranniwesna 태국
16 톰 니콜슨 Tom Nicholson 호주
17 아그니에스즈카 칼리나우스카 Agnieszka Kalinowska 폴란드
18 라팔 밀라치, 스푸트닉 포토 Rafal Milach 폴란드
19 삐야랏삐야퐁위왓 Piyarat Piyapongwiwat 태국
20 뮈넴 와시프 Munem Wasif 방글라데시
21 디뎀 외츠베크 Didem Ozbek 터키
22 수퍼플렉스 Superflex 덴마크
23 피나르 웨렌시 Pinar Öğrenci 터키
24 할릴 알틴데레 Halil Altindere 터키
25 스베이 사례스 Svay Sareth 캄보디아

종말들: 포스트 인터넷 시대의 참여정치 (The Ends: The Politics of Participation in the Post-Internet Age)

크리스틴 Y. 김, 리타 곤잘레스 (Christine Y. Kim, Rita Gonzalez)
전시내용 :

포스트인터넷 시대의 미술을 고찰하는 본 전시는 정치 참여자로서의 포스트인터넷아트는 물론, 정보격차의 문제, 인터넷이 제공되지 않거나 인터넷 상의 정보가 검열되는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고자 한다. 여러 작가, 이론가, 저술가와 활동가와 함께 인터넷 접속, 무단이용, 해킹, 감시, 그리고 자크 블라스(Zach Blas)가 언급한 “ 콘트라인터넷(contra-internet)” 문제를 함께 사유하며, 조각, 영상,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가상화폐, 생태환경적 결과, 대안적 디지털 플랫폼, 인터넷의 잠재적 종말을 고찰해보려 한다. 현재 미국과 러시아, 그리고 남한과 북한의 정치적 긴장상황은 20 세기 냉전시대의 서사가 오늘날의 소위 ‘사이버뽕(cybersteriods)’에 의해 증폭되어 반복되는 실정인데, 덕분에 2018년도의 광주는 이 논의를 진척시키기에 더할 나위 없이 적합한 장소가 된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호 루이 안 Ho Rui An 싱가포르
2 라라 발라디 Lara Baladi 레바논/이집트
3 자크 블라스 Zach Blas 미국/영국
4 알렉세이 불다코브 Alexey Buldakov 러시아
5 슈 리 칭 Shu Lea Cheang 타이완/프랑스
6 사이먼 데니 Simon Denny 뉴질랜드/독일
7 선우훈 Sunwoo Hoon 대한민국
8 스타냐 칸 Stanya Kahn 미국
9 김아영 Ayoung Kim 대한민국
10 김희천 Heecheon Kim 대한민국
11 트레버 패글렌 Trevor Paglen 미국/독일
12 마크 로피 Mark Lotfy 이집트
13 키릴 사브첸코브 Kirill Savchenkov 러시아
14 마틴 심스 Martine Syms 미국
15 줄리아 웨이스트 & 네스터 시레 Julia Weist and Nestor Siré 미국/쿠바
16 미아오 잉 Miao Ying 중국

지진: 충돌하는 경계들 (Whose Fault Line Is It?)

큐레이터 : 정연심, 이완 쿤 (Yeon Shim Chung, Yeewan Koon)
전시내용 :

서로 다른 지각의 표층이 서로 부딪치면서 지구의 한계점을 넘어서는 압박을 가해 표면에 금이 가거나 지층이 어긋나게 되는 구조적 지형을 칭하는 ‘단층’이라는 지질학적 개념을 빌린 본 전시는, 오래된 균열을 심화시키거나 새로운 균열을 만들며 사회적, 정치적, 심리적 분열을 초래하고 있는 오늘날의 여러 문제를 다층적으로 살펴본다. 이는 사회적 균열의 징후로서 우리의 미래에 지워진 짐을 드러내 보여주며, 인류세(Anthropocene)라는 명제, 즉 인간의 극단적 행위로 인해 세상의 종말로 치닫는 진화의 단계에 도달한 현 시대라는 명제와도 닿아 있다. 본 전시의 참여 작가는 다양한 배경을 기반으로 하는 각자의 경험에 기대어, 오늘날 우리가 직면한 여러 문제에 대해 자신의 국지적 맥락에서 응답한다. 크게 몸, 환경, 지표면이라는 세 가지 주안점을 기반으로 구성되는 본 전시의 출품작품들은 제1회 광주비엔날레 <경계를 넘어>(1995)에 대한 집합적 응답으로서, 국경 없는 하나의 세계라는 유토피아적인 이상에서 한 발짝 물러나 점점 더 예측 불가능해지는 세계에서 인간의 생존을 더욱 면밀히 들여다볼 것이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타라 도노반 Tara Donovan 미국
2 프란시스 알리스 Francis Alÿs 벨기에
3 바이런 킴 Byron Kim 미국
4 윤향로 Hyangro Yoon 대한민국
5 실파 굽타 Shilpa Gupta 인도
6 하산 M. 엘라히 Hasan M. Elahi 방글라데시
7 사라 아부 압달라 Sarah Abu Abdallah 사우디 아라비아
8 아르나우트 믹 Aernout Mik 네덜란드
9 시타미치 모토유키 Shitamichi Motoyuki 일본
10 김민정 Minjung Kim 대한민국
11 크초 Kcho 쿠바
12 니나 샤넬 애브니 Nina Chanel Abney 미국
13 파올로 시리오 Paolo Cirio 이탈리아
14 인시 에비너 Inci Eviner 터키
15 루크 칭 Luke Ching 홍콩
16 요안 카포테 Yoan Capote 쿠바
17 에즈라 우베 Ezra Wube 에티오피아
18 첸웨이 Chen Wei 중국
19 나라 요시토모 Yoshitomo Nara 일본
20 사이먼 렁 Simon Leung 홍콩
21 시야디 Xiyadie 중국
22 백승우 Seungwoo Back 대한민국
23 염중호 Joongho Yum 대한민국

귀환 (Returns)

큐레이터 : 데이비드 테 (David Teh)
전시내용 :

23년 역사의 광주비엔날레는 아시아의 선도적인 전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본 전시는 광주비엔날레의 지난 역사를 회고하거나 요약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 12회를 맞이하는 현 시점에서 유효한 관점으로 그 역사를 선별적으로 되살려보고자 한다. 여러 작가, 큐레이터 및 기타 연구자를 그 역사에 대한 ‘가이드’ 역할로 초청하여, 그들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작업과 가장 연관성이 높은 과거 비엔날레의 작품, 이벤트, 및 프로젝트를 선별하게끔 할 것이다. 선별된 과거의 작품은 다양한 재현/재연의 방식으로써 현재로 귀환하게 된다. 본 전시는 지난 역사를 아카이브로 화석화하는 것이 아니라, 아카이브에 생기를 불어 넣음으로써 현재에 활기를 불어넣도록 하는 (혹은 과거가 ‘현재를 맴돌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톰 니콜슨 Tom Nicholson 호주
2 아가타 괴테-스네이프 Agatha Goethe-Snape 호주
3 우롱솔로(아가타괴테-스네이프&브라이언푸아타) Wrong Solo (AgathaGothe-Snape & Brian Fuata) 호주
4 엘라 서덜랜드 Ella Sutherland 뉴질랜드
5 코 응왕 하우 Koh Nuang How 싱가포르
6 호 추 니엔 Ho Tzu Nyen 싱가포르
7 파 이스트 네트워크 Far East Network 중국, 대한민국, 일본, 싱가포르
8 루앙루파 ruangrupa 인도네시아
9 강연균 Yeonkun Kang 대한민국
10 존 퓰레 John Pule 뉴질랜드
11 이응노 Lee Ungno 대한민국

생존의 기술: 집결하기, 지속하기 변화하기 The Art of Survival: Assembly, Sustainability, Shift

큐레이터 : 김만석(Man Seok Kim), 김성우(Sung woo Kim), 백종옥(Chong-Ok Paek)
전시내용 :

한국작가들의 전시인 생존의 기술(The Art of Survival)은 3개의 파트로 이루어진다. 서로 결이 다른 세 명의 큐레이터가 포트폴리오리뷰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한 광주.전남 출신의 작가들을 포함하여 각각 다른 소주제에 따라 여러 한국작가들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따라서 선보이는 작품 성향도 상당히 다르다. 이런 전시의 틀은 동시대 한국미술의 풍경을 서로 다른 3개의 창들을 통해 바라보면서 한국미술이라는 풍경의 실상에 접근하는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방식은 동시대 한국미술의 미시성과 거시성, 지역성과 초지역성, 조형성과 개념성 등을 아우르고 가로지른다. 또한 서로 다른 방향으로 뻗어나가는 예술적 상상력과 행위들을 집약시키면서도 그것들의 차이와 경계가 어떻게 다른지 보여줄 것이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집결지와 비장소(큐레이터: 김만석)
1 김경화 KyungHwa Kim 대한민국
2 박세희 SeHee Park 대한민국
3 박화연 HwaYeon Park 대한민국
4 방정아+아키라츠보이 JeongA Bang+ Akira Tsuboi 대한민국/일본
5 변재규 JaeKyu Byun 대한민국
6 손몽주 MongJoo Son 대한민국
7 안옥현 OkHyun An 대한민국
8 여상희 SangHee Yeo 대한민국
9 정유승 YouSeung Jeong 대한민국
10 조형섭 Hyungseop Cho 대한민국
한시적 추동(큐레이터: 김성우)
1 강서경 Suki Seokyeong Kang 대한민국
2 권용주 Yongju Kwon 대한민국
3 김다움 Daum Kim 대한민국
4 로와정 RohwaJeong 대한민국
5 문선희 Seonhee Moon 대한민국
6 백현주 Hyunjoo Heaven Baek 대한민국
7 안정주 Jung Ju An 대한민국
8 오용석 Yongseok Oh 대한민국
9 옥인 콜렉티브 Okin Collective 대한민국
10 우정수 Jeongsu Woo 대한민국
11 이우성 Woosung Lee 대한민국
12 정희승 Heeseung Chung 대한민국
13 최기창 Kichang Choi 대한민국
14 최대진 Daejin Choi 대한민국
대칭적 상상력(큐레이터: 백종옥)
1 강동호 Dongho Kang 대한민국
2 민성홍 Sunghong Min 대한민국
3 박상화 SangHwa Park 대한민국
4 박일정 Iljeung Park 대한민국
5 소윤경 YunKyoung So 대한민국
6 윤세영 Se-young Youn 대한민국
7 이정록 Jeonglok Lee 대한민국
8 정찬부 Chanboo Jung 대한민국

북한미술: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패러독스 North Korean Art: Paradoxical Realism

큐레이터 : 문범강 (B.G. Muhn)
전시내용 :

사상 최대 규모의 사회주의 사실주의 미술전으로 기획되는 본 전시는, 대형 집체화를 포함한 40점 이상의 조선화로 구성된다. 냉전, 분단, 경계가 낳은 고립된 상황 속에서 발전한 북한의 사회주의 미술을 조선화를 통해 조명하면서, 한반도의 분단과 경계가 낳은 현 상황을 미술로써 발견 및 확인하고자 한다. 이 과정에서 생성된 불일치, 모순, 획일성에 대한 성찰을 유도하고, 사회주의 미술이 자유세계의 미적 사고 체계에 어떤 파장을 불러 올 수 있을지에 대한 토론의 장을 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참여국
국 문 영 문 국가명
1 최창호 Chang Ho Choe 북한
2 홍명철 Myong Chol Hong 북한
3 서광철 Kwang Chol So 북한
4 김혁철 Hyok Chol Kim 북한
5 김일경 Il Kyong Kim 북한
6 임 혁 Hyok Im 북한
7 고영근 Yong Gun Ko 북한
8 로유담 Yu Dam Ro 북한
9 김성호 Song Ho Kim 북한
10 리진명 Jin Myong Ri 북한
11 한광남 Kwang Nam Han 북한
12 김남훈 Nam Hun Kim 북한
13 강유성 Yu Song Kang 북한
14 강윤혁 Yun Hyok Kang 북한
15 윤 건 Gun Yun 북한
16 왕광국 Kwang Guk Wang 북한
17 남성일 Song Il Nam 북한
18 정 별 Byol Jong 북한
19 김현욱 Hyun Uk Kim 북한
20 백일광 Il Kwang Baek 북한
21 림주성 Ju Song Rim 북한
22 최유송 Yu Song Choe 북한
23 김동환 Dong Hwan Kim 북한
24 리 철 Chol Ri 북한
25 김성근 Song Gun Kim 북한
26 김인석 In Sok Kim 북한
27 김 철 Chol Kim 북한
28 차용호 Yong Ho Cha 북한
29 리기성 Ki Song Ri 북한
30 리재현 Jae Hyon Ri 북한
31 정영만 Yong Man Jong 북한
32 김성민 Song Min Kim 북한
33 장길남 Kil Nam Jang 북한













GB 커미션

전시내용 :

기념비적 신작 프로젝트인 GB커미션은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의 상처를 문화예술로 승화하고자한 창설배경을 지닌 광주비엔날레와 광주라는 도시의 역사성을 지구촌에 재선언하면서 세계 시민사회에 민주와 인권, 평화의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참여작가 :
참여작가
작가명 국가명
국 문 영 문
1 아드리안 비샤르 로하스 Adrian Villar Rojas 아르헨티나
2 카데르 아티아 Kader Attia 프랑스/알제리아
3 마이크 넬슨 Mike Nelson 영국
4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Apichatpong Weerasethakul 태국













파빌리온 프로젝트

전시내용 :

2018광주비엔날레 기간 프랑스와 핀란드 등의 해외 유수 미술기관 등을 초대하여 광주의 역사적인 장소나 동시대 문화예술 현장 등지에 연계전시를 개최하는 2018광주비엔날레 위성프로젝트이다. 베니스비엔날레가 각 국가에서 국가관을 운영하면서 자국 미술을 소개하듯, 파빌리온 프로젝트는 행사 기간과 맞물려 해외 유수 미술기관들이 자국 신진작가를 비롯해 한국 및 광주작가 참여 전시를 자부담으로 기획해 선보이면서 국가 간 교류 및 홍보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국립아시아문화원(ACI)
리모델링을 마치고 지난 2015년 재개관한 광주 근대 건축물인 광주시민회관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대항한 시민군이 사용하던 공간으로 ‘광주정신’이 깃든 곳이다.
헬싱키 국제 아티스트 프로그램 (Helsinki International Artist Programme)
헬싱키의 대표적인 국제 레지던스 프로그램인 HIAP은 1998년 설립된 비영리 예술가 연합으로 시각예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에게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제공해오고 있다.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1일 까지 광주를 찾은 유하 후스코넨(Juha Huuskonen) 디렉터 등 HIAP 관계자들은 파빌리온 프로젝트 장소 선정을 위해 수차례 광주를 방문하면서 전시 준비를 해오고 있다.
필리핀 컨템포러리 아트 네트워크 (Philippine Contemporary Art Network)
필리핀 컨템포러리 아트 네트워크 대표인 패트릭 D. 플로레스(Patrick D.Flores)는 현재 바가스 미술관(Vargas Museum) 큐레이터로 재직 중이며, 2015베니스비엔날레 필리핀관 큐레이터, 2008광주비엔날레 큐레이터 등을 역임했다. 지난 3월 2일 (재)광주비엔날레와 MOU를 체결한 필리핀 컨템포러리 아트 네트워크는 필리핀 미술사 정립과 자국 현대미술 작가 양성에 주력하는 필리핀 유일의 기관이다.
  • NAVER
  • NAVER 문화재단
  • ISU 이수그룹
  • 광주신세계
  • 대한유화주식회사
  • 영무예다음
  • Kolon Motors
  • 광주은행
  • Maeil
  • SAMYANG OPTICS
  • 스완카페트
  • 아시아나 항공
  • creative nz
  • 한화손해보험